09/19 (토)
#

어린이날 개막전. 1000명이라도 관중을 모시면 안될까
기사입력 : 2020-04-22 12:06:55 최종수정 : 2020-04-22 12:06:55



본문

어린이날 개막전. 1000명이라도 관중을 모시면 안될까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5월 5일 어린이날 개막이 확정됐다. 관중이 꽉꽉 들어차는 어린이날인데 아쉽게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KBO는 아직 정부에서 시행하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진행 중이라는 점을 감안해 무관중 경기를 결정했다. 코로나19의 상황을 지켜본 뒤 20%, 30% 등 점진적인 관중 입장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시작된 연습경기는 철저한 예방 조치속에 안전하게 치러졌다. 오랜만에 제대로 된 경기라 승패가 중요하지 않은 연습경기임에도 플레이는 흥미진진했다. 인천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SK 와이번스전은 양팀 마무리 조상우와 하재훈까지 나와 컨디션을 점검했다. 딱 하나 아쉬운 것은 관중이 없었다는 점이다. SK는 응원단이 응원단상에서 응원 연습을 했다. 응원가도 틀어 야구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관중의 함성이 없는 야구장은 쓸쓸해 보였다. 2만3000명이 입장할 수 있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의 관중석엔 선수들을 파악하기 위한 전력분석원들만 앉아 있었다.

강력한 예방 수칙을 지키면서 관중을 입장시키고 개막을 하면 안되는 것일까. 20%가 많다면 1000명 정도만 제한적으로 입장시키는 방법도 있다. 구역별로 따로 좌석을 지정해 충분한 거리 두기를 하면 된다. 야외라서 공기 중 감염 걱정은 크게 덜수 있다. 관중들이 몰리지 않도록 구역별로 입장 시간과 퇴장 시간을 따로 두는 방법도 있다.

주말이면 야외로 나오는 국민이 많다. 야외 놀이동산에도 코로나19가 크게 확산될 때와 비교하면 사람들이 꽤 찾고 있다고 한다. 그럼에도 확진자 수는 최근 한자리로 줄어들고 있다.

한국인의 위생 관념과 도덕성, 질서 수준은 세계 최고다. 한강 공원 등 공원에 나온 시민들을 보면 모두 마스크를 쓰고 충분히 거리를 두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코로나19의 확산이 빠르게 줄어들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이러한 국민 의식 덕분이었다.

현재 관중 입장에 대한 준비는 마친 상태다. KBO는 관중 입장에 대한 매뉴얼을 만들어서 구단에 배포했고,구단도 티켓 판매부터 자리 배정, 입장 방법 등 여러 시뮬레이션을 통해 관중 입장에 대한 준비를 해 놓은 상태다.

관중이 있는 상태에서 개막을 하는 것은 전세계 스포츠에 큰 상징성을 부여한다. 전세계 프로스포츠가 올스톱된 상태다. 대만에서 먼저 프로야구가 개막했지만 아직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다. 한국이 관중을 입장시켜 개막을 한다면 코로나19와 싸우는 세계인에게도 작은 희망을 선사할 것이다. 무관중 연습경기 시작만으로도 해외 언론이 큰 관심을 가지고 취재를 했다.

22일부터 일부 국립 휴양림과 수목원 등 비교적 위험도가 낮은 야외 시설이 차례로 문을 연다. 야구장도 인원을 제한한다면 위험도가 낮은 곳이다. 개막이 어린이날이다. 코로나19로 제대로 야외활동을 못했던 어린이들에게 야구라는 작은 선물을 안겨주면 안될까.
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